윤석열 대통령의 리투아니아-폴란드 순방에 동행한 김건희 여사가 현지에서 명품 브랜드 가게를 방문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리투아니아의 한 매체는 지난 12일(현지 시간) 김 여사가 경호원과 빌뉴스의 유명한 옷가게 중 하나를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이 가게는 명품 브랜드 의류를 다루는 편집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김 여사의 패션 스타일에 집중했다.

김건희 sns

“그는 50대이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외모만을 보고 훨씬 어리다고 여긴다. 스타일 때문이기도 하다”고 했다.

이어 “스타일을 극도로 중요하게 여기는 한국 대통령의 배우자는 화요일(11일) 리투아니아 옷가게 중에서 가장 유명한 곳 중 하나인 ‘Du Broliai’에서 쇼핑하는 걸 빼놓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해당 매체는 김 여사가 가게 방문을 마치고 나서는 모습과 경호원을 대동한 채 거리를 활보하는 사진도 올렸다. 

또 김 여사가 해당 가게를 방문한 다음날 한국 대표단 몇 명이 다시 가게를 찾아 추가로 물건을 구입한 사실도 전해졌다. 김 여사가 구입한 물품과 구매 액수 등은 밝히지 않았다. 

대통령실은 김 여사가 옷가게에 방문한 것은 맞지만, 가게 직원의 호객으로 인한 것이었으며 물건은 사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한 대통령실 관계자에 따르면 김 여사가 아닌 한국 대표단 관계자가 사비로 넥타이를 구입한 게 전부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