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근무하는 집무실이 들여다보이는 이색 카페가 용산공원 부지 내에 설치됐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 취임 1주년(5월10일)을 앞두고 용산공원을 시민들에게 개방하면서 이 카페를 본격 운영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3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봄이 오면 용산공원을 개방하고 시민들을 초대하려 한다”며 “5월 초 정도로 예상한다”고 했다.

용산 대통령실/KBS1 유튜브

카페는 대통령실 청사에서 직선거리로 불과 300m 남짓 떨어진 곳에 있다. 기존 미군 기지 내 주거 시설을 카페로 개조했다. 카페명은 ‘어울림’이다.

파라솔이 드리워진 야외 좌석에 앉으면 사실상 대통령실 앞마당에서 커피와 다과를 즐기는 기분을 낼 수 있다고 한다.

대통령 집무실/YTN 유튜브

카페 오픈은 대통령 공약이었다. 앞서 윤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이던 지난해 3월 20일 집무실 이전을 발표하면서 “미국 백악관처럼 낮은 울타리를 설치하고, 집무실 앞까지 시민들이 들어올 수 있게 할 생각”이라고 말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잔디밭에서 결혼식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대통령실은 현재 청와대 관람 방식처럼 사전 신청을 받아 공원 출입을 허용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