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위기 덮으려 이선균 마약 터뜨려” 주장에 한동훈이 한 말

0
2865
한동훈 장관
유튜브 채널 'SBS 뉴스' 영상

최근 이선균, 지드래곤(GD) 등 유명 연예인의 마약 논란을 두고 야당에서 ‘누군가 의도하고 기획했을 수 있다’는 음모론이 제기되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저 정도면 병 같다”고 비판했다.

안민석 의원
유튜브 채널 ‘SBS 뉴스’ 영상

한 장관은 26일 국제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라디오 인터뷰에서 난데없는 음모론을 가져왔다. 우리 사회 곳곳에 퍼지고 있는 마약 사건 검거가 뭔가를 덮으려 하는 의도가 있다고 했는데 어떤 근거나 증거가 있느냐’는 질문에 “마약은 정치와는 무관하고 마약은 정치를 모른다”며 이같이 답했다.

한동훈 장관
유튜브 채널 ‘SBS 뉴스’ 영상

그러자 소병철 민주당 의원은 “아무리 어떤 부분이 사실과 다르더라도 답변이 좀 지나치다”고 항의했다. 이에 김도읍 법사위원장은 “한 장관도 정무직으로서 본인 책임 하에 발언하지 않겠느냐”며 “때리면 때리는대로 맞아야 하는건지 ‘아프다’고 소리라도 내야하는지 고민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안민석 의원은 같은 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정치는 타이밍의 예술이라고 하는데 바보가 아니라면 누군가 의도하고 기획했을 수 있다”며 “그런 오해를 사기에 충분한 타이밍”이라고 주장했다.

안민석 의원
유튜브 채널 ‘SBS 뉴스’ 영상

이어 “윤석열 정권이 취임 이후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를 지면서 지금 가장 큰 위기를 맞았다”며 “정권 위기 상황에서 이선균이나 지드래곤 같은 연예인들은 대한민국 대표 연예인들 아니겠나. 이게 오비이락일까 우연의 일치일까. 그렇게 보기에는 이 정권의 위기와 연예인들 마약 이슈를 이 시점에서 터뜨리는 것이 (우연이 아닐 수도 있다는) 그런 생각이 든다”고 했다. 다만 그러면서도 “근거는 없다”고 했다.

이경 페이스북
이경 페이스북

앞서 이경 민주당 상근부대변인도 지난 21일 SNS를 통해 “연예인 마약 기사로 덮어보려고요?”라며 “이상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승희 비서관 딸이 학교폭력 가해자로 전치 9주 상해를 입혔다. 사면 복권해 김태우를 강서구청장 선거에 내보낸 윤석열 대통령에게 책임을 묻고 있다”며 “이런 기사가 ‘이선균 배우의 마약 투약 의혹’으로 덮여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역시 이 말에도 근거는 없었다.

추천기사
*전청조, 2018년 여성과 결혼+춤추는 영상
*“북한서 한국 영화 몰래보던 2명, 또 공개 처형당했다”
*‘소중이 털’이 머리카락보다 굵고 꼬불거리는 까닭은
*2023년 미스코리아 ‘진’의 미모가…(+사진모음)
*‘마약 연예인’ 지라시에 이름 올린 박선주 측 반응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