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4일 광주에서 북콘서트를 열고 내년 총선 출마 의사를 재차 드러냈다.

조국
유튜브 채널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영상

조 전 장관은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저서 ‘디케의 눈물’ 북콘서트에서 신당 창당과 총선 출마에 대한 질문을 받고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돌 하나는 들어야겠다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슬프지만, 학자로서의 저의 역할은 끝난 것 같다. 그것을 직시하고 있다. 책을 내고 강한 발언을 하는 것이 단순히 2019년 이후 제 가족이 당한 시련에 대한 분노 표출은 아니다”며 “신군부에 이은 신검(검찰)부 독재가 종식돼야 하고 추락하는 민생 경제를 살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국
유튜브 채널 ‘조국의 서재’ 영상

진행 중인 형사 재판이 마무리되기 전까지는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기 어렵다는 입장도 보였다. 조 전 장관은 “저도 뛰고 싶은데 재판받고 있다는 건 발에 족쇄가 걸린 것”이라며 “지금은 터널의 거의 끝까지 온 것 같은데 아직 나오지는 못했지만 기다려 달라”고 했다.

또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진보 진영의 본진이고 항공모함”이라며 강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민주화와 선진화를 이루는 정치의 본질은 민주당”이라며 “그 점은 변화가 없고 분투하신 노력에 대해 존경의 마음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영화 서울의봄 포스터
네이버 영화

12·12 군사반란을 다룬 영화 ‘서울의 봄’도 언급했다. 조 전 장관은 “오래 전 이야기임에도 인물과 핍박 논리를 바꾸면 2023년 현재 상황 같았다”며 “영화 말미 신군부의 단체 사진에 이어 재판받는 사진이 나오는데 신검부 사람들도 심판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 “이게, 회 10만원치 이게 맞나요?”…욕설 박은 횟집은 어디?
* “조민 이준석 결혼, 임신 8개월차” 영상 퍼지자 조국이 올린 딱 한줄
* 최민환·율희 부부, 5년 만에 이혼…세 아이 양육권은?(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