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수 매니저’로 유명했던 박재영 EBS PD가 최근 사기 사건 피해자로 뉴스에 등장했다. 

EBS

KBS는 12일 ‘직거래도 못 믿어…신종 3자 거래 사기 피해 속출’이라는 제목의 뉴스를 전했다. 

중고 거래 시장에서 판매자에게는 구매자인 척, 구매자에게는 판매자인 척 속여 돈을 챙기는 ‘3자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한 사기 피해자는 “온라인 중고 시장에 200만원대 새 노트북이 나와 있어 문의했는데 판매자가 자기 번호를 알려주면서 문자로 얘기하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kbs 유튜브 캡처

이어 “계좌번호를 알려주기에 미리 돈을 보냈고 직거래하기로 한 곳에 노트북을 든 사람이 있어서 물건을 건네받았는데, 그 사람이 ‘돈을 받은 적이 없다’고 하더라”라고 했다. 

이 사기꾼은 가짜 중고 거래 게시글을 올려 피해자를 유인하고, 실제 노트북을 내놓은 판매자에게는 제품을 사겠다며 피해자를 만나게 하는 방법으로 돈을 챙겼다. 

뉴스는 피해자의 실명과 얼굴을 모두 공개했다. 그중에는 익숙한 인물도 있었다. 과거 ‘펭수 매니저’로 얼굴을 알린 박재영 PD였다. 

EBS

네티즌들은 “안타깝다”, “뭔 일이래”, “이런 근황으로 만나고 싶지 않았다” 등의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
1.보배드림 인스타에 올라온 맥라렌 사고영상.gif
2.엉덩이가 너무 간지럽다면? 항문소양증 이겨내는 방법
3.아들 얼굴 먹칠한 정동원 아빠, 재혼한 여친 만행까지 재조명
4.한 달 월급이 ’60만원’인 신입 아나운서의 정체는?
5.“판도라를 열었네요. 기남 와이프 인스타를 봤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