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57회 로또 1등 당첨자 17명은 16억1606만9714원씩을 거머쥐었다. 이날 더 화제가 된 건 서울 동대문구 왕산로의 같은 복권판매소에서 103장이나 판매된 2등 로또다. 이곳의 당첨자가 동일인일 경우 1등 당첨금의 절반에 가까운 7억1027만5640원을 받는다.

수퍼

로또 1등 당첨번호는 4일 ‘8, 13, 19, 27, 40, 45’번으로 뽑혔다. 로또 운영사인 동행복권 홈페이지를 보면 당첨번호 6개를 모두 적중시킨 1등 당첨자는 전국 복권판매소 16곳에서 나왔다. 부산의 같은 복권판매소에서 1등 로또 2장이 판매돼 당첨지역은 당첨자 수보다 1곳 적게 집계됐다.

2등 보너스 번호는 ‘12’번이다. 당첨번호 5개와 보너스 번호를 일치시킨 2등 당첨자는 무려 664명이다. 2등 당첨금은 689만5880원. 보통 수천만원대인데, 이번엔 당첨자가 많아 줄었다.

서울 동대문구 왕산로의 복권판매소 한 곳은 2등 당첨 사례 103건을 배출했다. 103장의 구입 가격은 10만3000원이다. 한 사람에게 한 회차마다 제한된 구매 가능 금액인 10만원을 초과한다. 다만 2명 이상이 이곳에서 같은 번호를 수동으로 골라 로또를 구입했을 가능성은 존재한다.

2등이 103명이나 나오자 일각에서는 ‘조작설’을 제기했다. 이에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MBN에 “우연의 일치”라는 입장을 냈다. 관계자는 “패턴 집중현상이 있기 때문에…. 통계라든가 확률학자들이 보면 언제든지 가능한 상황이다”라고 했다.

한편 2등을 103명이나 배출한 곳은 J수퍼다. 동대문구 왕산로 211에 위치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