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수원의 한 지하 주차장 여자 화장실 용변 칸에 투명 창문이 설치돼 있어 논란이다.

지난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원 권선구 금곡 주차장 3층 여자 화장실 너무 충격적”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전날 해당 지역의 한 건물 주차장을 이용했다는 네티즌은 3층에 주차한 뒤 화장실에 갔다. 그런데 용변을 보는 화장실 칸 안에 창문이 설치돼 있었던 것이다.

이 창문을 통해 화장실 내부에서는 주차장을 볼 수 있었다. A씨는 ‘설마 밖에서는 안이 안 보이겠지’하는 마음에 화장실을 나와 확인했다가 깜짝 놀랐다. 주차장에서도 화장실 용변 칸 내부를 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A씨는 “혹시나 해서 옆에 남자 화장실 창문도 봤는데, 거기서 보이는 건 세면대였다”며 “왜 여자 화장실 창문만 이렇게 만들어서 용변칸을 다 보이게 만드냐”고 분노했다.

이어 “블라인드조차 없어서 너무 충격받았다. 화장실은 남녀 누구라도 쉽게 드나드는 주차장 입구 바로 앞에 있다. 너무 황당하다”며 “저도 이 건물에 입점해있는 여러 가게를 이용할 텐데 이게 말이 되냐”고 했다.

A씨가 올린 사진을 보면, 용변 칸 안에서 밖에 있는 사람 얼굴이 보였다. 키 162CM라는 A씨가 주차장 쪽에서 이 창문을 정면으로 보니 용변 칸 문을 볼 수 있었다. 그가 까치발을 들자, 변기나 휴지 등 화장실 내부를 자세히 볼 수 있었다.

네티즌들은 “여기 어디냐” “충격적이다” “미쳤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