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CCTV, 합법적 용도…직원 감시한 적 없어”

0
61
사진출처=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 영상 캡처

반려견 훈련사인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직원들을 폐쇄회로(CC)TV로 감시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강 대표는 24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 ‘늦어져서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렸다. 자신이 직원들을 괴롭혔다는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55분 분량의 이 동영상에서 강 대표와 그의 배우자인 수잔 엘더는 자신들을 둘러싼 논란과 의혹에 대해 차례로 설명했다.

강 대표는 이 영상에서 “CCTV 설치에 대해 “사람들이 있는 곳이고 용품을 갖고 있는 곳이라서 언제든 들어와서 있을 수 있고, CCTV가 있어야 했다”며 직원 감시용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1.계속 올라가는 이더리움 가격… 알트코인 대명사 “이더리움 연말 8천 달러”
2.박서준, 10살 연하 모델과 열애설에 내놓은 입장
3.나체로 자전거 탄 흑인 대학생, 기숙사 근처서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