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의 조성현 PD와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추적 단체 ‘엑소더스’ 대표 김도형 단국대 교수가 KBS와 MBC에도 JMS 신도가 있다는 깜짝 폭로를 했다.

KBS 더 라이브 유튜브 영상

이같은 돌발 발언은 김 교수가 출연한 생방송에서 먼저 나왔다. 김 교수는 9일 KBS 시사교양 프로그램 ‘더 라이브’에 출연해 “우리가 JMS를 조심해야 하는 이유는 교주 정명석을 비호하는 사람이 먼 데 있지 않다는 것”이라며 “KBS에도 있다. KBS PD”라고 말했다.

당황한 진행자가 “그렇게 단언하시면 안 된다”고 말렸지만, 김 교수는 “제가 이름을 말할 수 있다. 그건 너무 잔인할 것 같아서 이름은 말씀 안 드리겠지만 KBS PD도 현직 신도”라며 “KBS 방송에 자주 나오는 여성 통역도 JMS 신도”라고 주장했다.

KBS 더 라이브 유튜브 영상

그러면서 “통역은 현재 형사사건화된 성피해자들, 외국인 성피해자들의 통역을 했던 사람”이라며 “그런 사람이 계속 KBS 방송에 노출된다면 젊은 사람들이 보기에 ‘아 저 언니는 신뢰할 수 있겠다’며 따라갔다가 어떻게 되겠나. 계속해서 피해가 일어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PD는 이튿날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 기자간담회를 통해 비슷한 발언을 했다. 그는 “사회 곳곳에 고위층이라고 부르는 사람 중에도 사이비 신자가 포진해 있다”며 “하지만 제가 종교의 자유가 헌법으로 보장된 나라에 살고 있는 입장에서, 종교를 믿고 있다고 해서 잘못이라고 할 순 없다”고 했다.

넷플릭스

이어 ‘MBC 안에도 JMS 신자가 있냐’는 질문을 받고 “있다고 저도 들었다”며 “왜 이런 정보들이 마구마구 유출될까. 팀에 있는 사람들도 의심했고 넷플릭스 쪽도 의심했다”고 답했다. 다만 “색출해야 할 것인가는 다른 문제다. 종교를 선택했을 뿐인 것”이라며 “사회적으로 패악을 끼친 게 아니면 마녀사냥이 벌어지면 안 된다고 본다”고 했다.

한편 KBS 측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9일 밤 김 교수가 ‘더 라이브’에 출연해 제기한 JMS 비호 의혹에 대해 KBS는 즉각 진상조사에 착수하고 그 결과에 따라 상응하는 조치를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