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 한 백화점 식당 주방에서 새끼 바퀴벌레 여러 마리가 발견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바퀴벌레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지난 5일 주방 싱크대를 촬영한 사진 한 장이 올라 왔다. 배수구 쪽에 바퀴벌레가 우글거리는 모습이 찍힌 사진이다. 글쓴이는 식자재 배송업에 종사하는 A씨로 사진 속 매장은 부산 백화점 내에 입점한 유명 프랜차이즈 식당이라고 한다.

A씨는 “크기도 가지각색이고 냉장고 안까지 구석구석 없는 곳이 없더라”며 “제가 봤을 땐 이미 사진 속 백화점 전체에 바퀴벌레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매장은 구충·방제 서비스 업체를 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가게마다 위생 상태가 장난 아니다. 특히 백화점 푸드 코트나 배달 전문 매장. 홀이 없는 가게들은 밖에서 안 보이게 해 놓은 이유가 있다”며 “일단 악취가 엄청 심하다. 주방에 재떨이, 먹다 남은 술, 쓰레기 등 어떻게 이런 곳에서 음식을 만들어 팔까 싶게 충격적”이라고 했다.

그는 자신이 목격한 사례들을 구청에 세 차례나 신고했으나 상황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구청에 신고하니 자체적으로 방역하고 있다고 근본적인 해충 방제 대책은 업장에서 해야 한다더라”고 했다.

추천기사
1.상온 보관 밥 먹었다가 사망…‘볶음밥 증후군’을 아시나요
2.심수봉 “8년간 나훈아 절절하게 사랑했다”
3.전주 초등학교 교감 폭행 사건, 그날 학부모도 교사 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