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남성이 지인 폭행한 황당 이유..”윤석열 닮아서”

0
154

지인이 대통령을 닮았다며 돌연 야구망방이로 폭행한 60대 남성이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1일 서울동부지법 형사5단독 신서원 판사는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1년의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작년 6월 자신의 집에서 함께 술을 마시며 TV를 보던 지인의 머리를 알루미늄 소재 야구방망이로 4차례나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TV를 보고있던 피해자에게 갑자기 “윤석열 얼굴하고 똑같이 생겼다, ○○버려야 한다”며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는 약 4주간 치료해야 하는 두개절 골절 등 상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재판에서 야구방망이로 B씨의 머리를 때린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 경찰 출동시 발견된 야구방망이, 스스로 넘어져서 생길 수 있는 상처가 아니라는 점 등을 종합해 A씨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A씨는 과거에 폭력범죄를 저질러 징역형의 집행유예 및 벌금형의 처벌전력이 있음에도 또다시 이 범행을 저질렀다”며 “범행 수법과 피해자가 입은 상해 부위 정도 등에 비추어 죄책이 무겁다”고 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