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뺑소니 논란을 빚은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3년 전 용역업체 직원과 몸싸움을 벌이는 영상이 뒤늦게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22일 ‘쇠파이프 조폭 김호중’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여기에는 김호중이 2021년 7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건물주가 부른 용역업체 직원과 욕설을 주고받으며 싸우는 모습이 담겼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영상에 따르면 덩치 큰 한 남성이 “야 이 시XX야!”라고 외치자, 김호중이 “개새끼야. 시XX아. 너는 돈도 X도 없고”라며 받아친다. 이어 김호중은 파이프로 추정되는 물건을 집어 들었다가 내려놓기도 했다.

김호중은 또 용역업체 직원에게 “시X 너희가 날 못 치는 이유가 뭔지 아냐. 돈도 없으니까. 그럼 쳐봐”라며 상대를 도발하는 발언도 일삼핬다. 당시 생각엔터 소속 가수였던 영기 등 주변인들이 그를 말렸지만, 김호중은 몸싸움을 멈추지 않았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당시 사건은 건물주와 건물 점유권을 놓고 갈등을 빚으며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으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시비가 붙었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되기도 했다. 다만 양측에서 처벌불원서를 내면서 별다른 조사 없이 내사 종결됐다.

추천기사
1.다이어트 식단에 넣으면 살 더 빠지는 음식
2.팝핀현준이 ‘딸뻘 제자와 불륜설’ 직접 캡처해 남긴 말
3.“전세 사기당한 집을 떠넘겨?”…100만 유튜버 비난 폭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