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명품백 잘못했지” 말한 택시기사 폭행한 60대, 처벌 수준이…

0
525
윤석열 김건희
윤석열 대통령 인스타그램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명품 가방을 받은 의혹과 관련해 대화하다 택시기사를 폭행한 60대 남성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윤석열 김건희
윤석열 대통령 인스타그램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3단독 황해철 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운전자 폭행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A씨(65)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 1월 23일 원주시에서 B씨(66)가 운전하는 택시를 타고 가던 중 B씨 얼굴을 주먹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B씨가 “(김건희) 여사가 명품 가방을 받은 것이 잘못된 것 같다”고 말하자 격분한 A씨가 B씨를 수차례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김건희
윤석열 대통령 인스타그램

A씨는 “정신을 차리라는 취지로 머리를 몇 대 친 것일 뿐, 폭행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B씨에게 용서받지도, 용서받기 위한 노력을 하지도 않은 점 등을 감안했다”고 판시했다.

추천기사
1.너무 예뻐서 팬덤까지 생겼다는 아동학대 보육교사
2.종합 비타민 매일 먹은 사람 VS 안 먹은 사람 사망률 비교
3.방송서 상의 벗고 유세한 31살 도쿄지사 女후보 “나 귀엽죠?”
4.충격적인 알리익스프레스 택배 물류센터(+영상)
5.‘최진실 아들’ 지플랫, 미모 여성과 화장실서 볼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