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아들 앞에서 맨몸으로 다니는 아내 때문에 고민인 남편의 사연이 방송됐다.

3일 JTBC ‘사건반장’은 고등학교 1학년 아들을 둔 A씨의 사연을 공개했다. A씨는 “아내가 샤워하면 항상 맨몸으로 나온다. 샤워하는 도중에도 문을 열고 아들과 대화를 나눈다”고 토로했다.

A씨는 아들이 중학생 때 불편해하는 것 같아 아내에게 “맨몸으로 마주치면 아들의 성적 가치관에 문제가 생기지 않겠냐”고 주의를 줬다.

그러나 아내는 “내가 알아서 할 테니까 신경 쓰지 말라”며 계속 해서 맨몸으로 집안을 활보했다.

샤워후 맨몸으로 나오는 엄마
사진출처=JTBC ‘사건반장’ 방송 화면 캡처

A씨는 매번 이 문제로 다투기만 하고 해결되지 않아 포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춘기 때 잠깐 불편해하던 아들도 이제는 익숙해졌는지 아내가 샤워 중인데도 아무렇지 않게 문을 열고 대화까지 나눈다”고 털어놨다.

전문가 조언까지 구했다. A씨는 “아들 앞에서 자꾸 맨몸으로 다니는 아내 괜찮은 거 맞냐”고 물었다.

사연을 접한 박상희 심리학 교수는 충격을 드러냈다. 그는 “아이를 내 몸으로 낳아 한몸 같고 부끄럽고 창피하다는 경계가 없다고 생각할 순 있지만 집안은 사랑을 주는 공동체이기도 하지만 교육의 장”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렇게 되면 아이가 이성과의 신체적인 거리를 얼마나 두어야할지, 경계를 어떻게 둬야 할지, 부끄러움, 죄책감이라는 감정은 어떻게 할지 혼란스러워질 수 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만 5세 정도 되면 엄마가 남자아이랑 같이 목욕하는 것도 거리를 두라고 한다. 6~7세 정도면 성적인 구분을 한다. 교육적인 면에서는 아닌 거 같다”고 단호하게 입장을 밝혔다.

터보뉴스 추천기사

터보뉴스 추천기사

1. 카라큘라가 “업소녀”라 저격하자…등기 깐 허웅 전 여친
2. 강남 식빵 싸대기 영상 논란…경찰 부실 대응에 “신고 들어온 적 없는데?”
3. 시청역 사고관련 여성 커뮤니티 사망한 남성혐오 및 조롱글 심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