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의 한 대학 여자 화장실에서 한 남성이 뛰쳐나와 급히 도망갔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추적 끝에 용의자를 붙잡았는데, 그는 남성이 아니라 여성이었다.

18일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4시50분쯤 “강릉시 한 대학교 건물 2층 여자 화장실에서 남성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나오더니 급히 도망쳤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대학 학생회가 긴급하게 자체 탐지기를 이용해 현장을 확인했지만, 불법 카메라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한다.

이 대학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이 사실을 알리며 “용의자가 워낙 빠르게 도망친 상태였다. 누군가 숨어 있을지 모르니 여학생들은 화장실 이용 시 모든 칸을 꼭 열어보고 사용하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나 경찰이 CCTV를 토대로 추적한 결과 용의자는 남학생이 아닌 같은 학교 여학생이었다. 경찰은 이 여학생이 짧은 머리에 패딩 점퍼를 입고 있었던 데다, 급하게 화장실에서 뛰어나오는 모습에 신고자가 착각한 것으로 결론짓고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