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대상 범법행위로 경찰 조사를 받은 롯데 투수 서준원(23)이 방출됐다.

롯데 자이언츠는 23일 “투수 서준원을 방출하기로 했다”라고 공식발표했다.

롯데는 “서준원이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한 범법행위로 경찰 조사를 받았고 현재 검찰로 이관되었음을 확인하자마자 23일 징계위원회를 개최했다. 구단은 검찰의 기소 여부와 관계없이 최고 수위 징계인 퇴단을 결정했다. 구단은 선수의 관리소홀을 인정하고 앞으로 엄격하게 성인지 교육을 시행해 엄정한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서준원이 받고 있는 혐의는 미성년자 약취·유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성년자를 자기나 타인의 지배 아래에 두고, 정상적인 보호 관계나 자유로운 생활 상태를 침해하는 범죄를 말한다. 서준원은 자신이 받고 있는 혐의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고 있다.

서준원은 2019년 1차지명으로 롯데에 입단했다. 당시 150km가 넘는 빠른 공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하지만 프로 무대에서 큰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다. 2019년 4승 11패 평균자책점 5.47을 기록한 서준원은 2020년 7승 6패 평균자책점 5.18, 2021년 1승 3패 3홀드 평균자책점 7.33을 남긴데 이어 지난 해에는 3승 3패 2홀드 평균자책점 4.80을 마크했다.

그는 2020년에 결혼했다. 아들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