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의 한 골목길을 걷던 일본인 여행객이 차에 깔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러나 주변 시민들의 재빠른 대처로 가벼운 부상을 입는데 그쳤다.

25일 KBS 보도에 따르면 전날 서울시 강남구 골목길에서 일본인 여행객인 10대 후반의 여성 A씨가 좌회전하던 승용차에 치여 차량 밑에 깔렸다. 운전자가 구조를 시도했으나 쉽지 않았다.

이때 주변에 있던 행인 10여명이 순식간에 몰려들었고, 차량 뒷부분을 다같이 들어 올렸다. A씨는 이 때문에 2분여만에 구조됐다.

A씨는 다행히 가벼운 찰과상만 입은 채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당시 구조에 참여했던 임정환씨는 KBS와의 인터뷰에서 “여자분들 목소리가 크게 들려서 무슨 일인가 문 열고 봤더니 차 밑에 사람이 깔려 있더라. 그래서 그냥 뛰어갔다”고 했다.

경찰은 차량 운전자의 부주의로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