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남성이 지하철 열차에 총을 들고 탔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돼 소동이 일었다. 조사 결과 해당 총은 연극용 소품인 것으로 드러났다.

픽사베이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7시쯤 “한 남성이 총을 든 채 지하철 4호선에 타고 있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경찰은 용의자를 추적한 끝에 A(41)씨를 체포했다. A씨는 신고 내용처럼 총을 들고 있었지만, 진짜 총이 아닌 연극용 소품이었다.

연극단원인 A씨는 당시 무대에서 쓸 소품용 모형총을 든 채 지하철을 타고 귀가 중이었다고 한다. 같은 열차 칸에 탄 한 시민이 이를 보고 실제 총으로 착각해 경찰에 신고한 것이다. 압수된 모형총은 쇠 파이프로 만들어져 멀리서 봤을 때 외관이 엽총과 비슷한 모습이었다.

픽사베이

경찰은 모형총이 모양만 흉내 낸 수준이어서 살상 위협은 없지만 일반 시민이 느끼기에 위협을 가할 수 있다고 판단해, A씨를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한편 총포화약법 11조에는 누구든지 총포와 ‘아주 비슷하게 보이는 것’을 소지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