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선수 김민재가 대표팀 은퇴를 시사해 충격을 주고 있다. 그는 소속팀에만 집중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는데, 사실상 대표팀 은퇴 의사로 해석된다.

김민재 선수는 28일 우루과이와의 평가전 후 인터뷰에서 “이겨야 하는 경기였는데 못 이겨서 아쉽다”고 했다.

ytn 유튜브

이어 “힘들어 보인다”는 취재진 질문에 “그냥 지금 힘들고 멘털적으로도 많이 무너져있는 상태다”고 밝혔다. 이어 “당분간이 아니라 소속팀에서만 집중할 생각이다”며 대표팀 은퇴 의사를 내비쳤다.

갑작스러운 발언에 “멘털적으로 힘들다는 건 이적설 때문인가?”라고 묻자 “아니오. 그냥 축구적으로 힘들고, 몸도 힘들고, 대표팀보다는 소속팀에 신경을 쓰고 싶다”고 말했다.

김민재 인스타그램

축구협회와 조율이 됐는지 묻자 한숨을 쉬며 “조율이 됐다고는 말씀 못 드리겠다. (협회와) 이야기는 좀 나누고 있었는데…이 정도만 하겠다”고 말한 뒤 인터뷰를 마무리하고 현장을 빠져나갔다.

김민재는 소속팀 나폴리에서 활약 중이다. 나폴리는 디에고 마라도나가 뛰었던 1989~1990시즌 이후 33년 만의 우승에 가까워지고 있다. 2017년 8월 A매치에 데뷔한 김민재는 전날 우루과이전까지 A매치 49경기에 출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