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따라 복권을 샀다가 1등 당첨금 5억원의 행운을 쥔 사연이 공개됐다.

동행복권 홈페이지

스피또 1000 70회차 1등 주인공인 A씨는 지난달 28일 공개된 동행복권 당첨자 인터뷰에서 “친구와 함께 걷다가 복권판매점이 보이길래 복권을 샀다”며 “평소 스피또는 구매하지 않고 로또복권만 구매했는데, 친구가 스피또를 사는 것을 보고 재미있을 것 같아 구매했다”고 말했다.

이어 “친구와 헤어지고 집에서 복권을 긁었는데 당첨결과에 어안이 벙벙했다. ‘이게 뭔가’ ‘1등이 맞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부모님께 당첨 사실을 알렸더니 어머니께서는 ‘죽으라는 법은 없구나’하며 기뻐하셨다”고 했다.

동행복권 홈페이지

또 ‘기억에 남는 꿈이 있냐’는 질문에 “최근 아버지께서 집안에 똥이 가득히 쌓여있는 꿈을 꾸셨다. 그 행운이 저에게 온 것 같다”며 “복권이 제게 일생일대의 기회를 준 것 같아 감사한 마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첨금은 주택마련, 대출 상환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