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성지로 유명한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공원에 ‘사쿠라(벚꽃의 일본 이름)는 일본 꽃’이라며 벚꽃놀이 구경을 온 사람들에게 찬물을 끼얹은 남성이 등장했다. 

에펨코리아

2일 에펨코리아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쿠라는 일본 꽃이라며 시위하는 남자’ 등 제목으로 이날 석촌호수공원에서 촬영된 사진 여러장이 올라왔다. 

사진 속 남성은 하얀색 상·하의와 모자, 신발, 마스크 등으로 전신을 가린 채 ‘벚꽃축제는 완전 미친 짓’이라고 적힌 팻말을 목에 걸고 시위 중이다. 

이 남성은 ‘사쿠라는 일본 꽃’, ‘日(일)편단심 사쿠라?’ 등 내용이 적힌 커다란 깃발도 들고 있었다.

에펨코리아

깃발에는 윤석열 대통령의 얼굴과 일본 전범기를 합성한 사진과 국민의힘을 비하하는 용어도 적혀 있었다. 

네티즌들은 “관종이냐”, “꽃구경 온 사람들 왜 방해하냐”, “그냥 꽃놀이 즐기면 안 되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