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거리’로 불렸던 충남 예산 국밥거리에서 백종원의 이름이 사라지게 됐다.

백종원 유튜브

3일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는 ‘대체 예산 국밥거리 그곳에는 무슨 일이 있는 것인가’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여기에서 백종원은 “난감한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죄송하다. 예산군과 협의를 했고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백종원 거리에서 백종원 이름을 빼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 가지 의미가 있는 게 저도 굉장히 많이 부담이 됐다. 몇 년에 걸쳐 노력하고 많은 비용을 쏟았지만 (사장님들이) 굉장히 불편하셨던 것 같다”며 “도와드린다고 했다가 잘못하면 화병나실 것 같다. 저도 마음을 많이 다쳤다”고 말했다.

백종원 유튜브

과거 예산군은 마케팅 일환으로 국밥 거리에 백 대표의 이름을 딴 백종원 거리를 만들었다. 그러다 2017년 지역 축제 도중 일부 상인이 국밥에 물을 타다 적발되는 일이 발생했고, 기사화까지 돼 논란을 낳았다.

백종원은 당시를 떠올리면서 “나도 전화를 무지하게 많이 받았다. 책임 소재가 저한테 왔다”며 “이후 부정적인 이미지를 막으려고 우리 비용으로 사장님들 모시고 견학도 시켜드리고 교육도 시켜드렸다”고 말했다.

백종원 유튜브

그러나 백 대표의 노력에도 일부 상인들은 변하지 않았다. 한 상인은 SOS 요청에 도움을 줬지만 장사가 잘 되기 시작하자 ‘간섭하지 말라’며 백 대표의 조언을 거부하기도 했다고 한다. 또 간담회에서는 “사소한 것까지 다 참견해서 사람을 어렵게 한다. 그러니 저희는 빼달라”고 토로하는 상인도 나왔다.

이날 백 대표는 국밥 거리를 떠나며 “예산 주민들이 많이 이용하시면서 좋은 조언 해주셨으면 좋겠다. 다른 국밥집 중에 열심히 하는 분들도 많다. 잘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