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40대 여성을 납치·살해하고 시신을 암매장한 혐의를 받는 일당 3명의 이름과 사진 등이 공개됐다. 

이경우, 황대한, 연지호(왼쪽부터)

경찰은 구속된 피의자 이경우(36) 황대한(36) 연지호(30)의 신상정보를 5일 공개했다.

이들은 지난달 29일 오후 11시46분께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 아파트 앞에서 A(48)씨를 차량으로 납치한 뒤 이튿날 오전 살해하고 대전 대청댐 인근 야산에 시신을 암매장한 혐의(강도살인·사체유기)를 받는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5일 범행의 배후로 지목된 유모씨를 강도살인교사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