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과 함께 마약류를 투약한 공범의 존재를 확인하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유아인 인스타그램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10일 기자간담회에서 “유아인 2차 소환 조사를 앞두고 함께 투약한 공범을 추가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공범 등에 대한 보완 수사가 마무리 되는대로 유아인을 재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유아인은 프로포폴·대마·코카인·케타민 등의 마약류를 투약한 혐의(마약류 관리법 위반)를 받는다. 앞서 지난달 27일에는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약 12시간 동안 조사 받았다.

유아인 인스타그램

이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첫 입장문을 내고 “불미스러운 일로 저를 아껴주시고 사랑해 주신 많은 분께 실망을 드려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 있을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여러분의 모든 질타와 법의 심판을 달게 받겠다”고 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