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40대 여성 납치·살인 사건 배후로 지목된 재력가 부부의 이름과 신상이 공개됐다.

서울경찰청. 왼쪽부터 유상원, 황은희

서울경찰청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는 12일 오후 회의를 열고 강도살인 교사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2명의 이름과 얼굴, 나이를 공개했다. 피의자는 유상원(51)과 황은희(49)로, 이들은 앞서 검거된 주범 이경우(36)에게 7000만원의 금전을 제공하고 피해자 A씨의 살해를 교사한 혐의를 받는다.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는 “공범 피의자들의 자백 빛 통화내역, 계좌내역 등 공모 혐의에 대한 증거가 존재한다”며 “유사 범행에 대한 예방 효과 등 공공의 이익이 있다고 판단된다”고 신상 정보 이유를 밝혔다.

왼쪽부터 이경우, 황대한, 연지호

경찰 조사 결과 유상원·황은희 부부는 이경우로부터 A씨 납치·살해를 제안받아 지난해 9월 착수금 2000만원 등 총 7000만원을 지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이경우는 범행을 구체적으로 계획해 지시했고 황대한(36)·연지호(30)는 A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은 증거인멸 우려 등으로 지난 8일 유상원, 10일 황은희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