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고 12년 동안 학교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밝힌 일반인 표예림 씨의 가해자 신상과 근황이 공개됐다. 

표 씨의 동창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유튜브 채널 ‘표예림 동창생’을 통해 ‘학교 폭력 가해자들의 신상을 공개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가해자 4명의 실명과 졸업사진, 근황, 회사명 등이 모자이크 처리 없이 올라왔다. 

mbc 유튜브

A 씨는 “예림이는 초등학교 때부터 고등학교 때까지 지속적으로 최 모 씨, 남 모 씨, 임 모 씨, 장 모 씨가 속한 일진 무리에게 괴롭힘당했다”며 “예림이는 아직까지 고통받으며 사는데 가해자들은 잘살고 있다. 더 이상 예림이의 아픔을 무시할 수 없어 익명의 힘을 빌려 가해자들의 신상을 공개하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가해자들은 예림이 어깨를 일부러 부딪쳐 넘어뜨리고, 머리채를 잡고 변기에 머리를 박게 하는 등 폭행과 욕설을 했다”며 “예림이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으면 더 괴롭혔다. 단순히 친구끼리의 장난이 아닌 뺨을 때리고 발로 차는 폭력을 행사했다”고 덧붙였다. 

A 씨에 따르면 왕따를 주도한 남 씨는 현재 육군 군무원으로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 씨는 표 씨와 같은 직업인 미용사로 전했다. 또 임 씨는 남자친구와 행복하게 살고 있으며, 개명을 한 최 씨의 새로운 이름도 공개했다. 

앞서 표 씨는 지난달 MBC ‘실화탐사대’에 출연해 자신이 12년 동안 당한 신체적 폭력, 언어폭력 등을 고발했다. 

방송에서 표 씨는 가해자들의 사과를 받기 위해 연락을 취했습니다. 하지만 가해자들은 “요즘 나오는 드라마(더 글로리) 보고 뽕에 차서 그러는 거냐. 네가 표혜교냐”, “남의 인생에 침범하지 말라”며 황당한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