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태안에서 한 중학생이 또래 학생을 무자비하게 폭행하는 영상이 온라인에 퍼지고 있다.

3일 SNS를 중심으로 ‘태안 여중생 폭행 영상’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확산 중이다. 

해당 영상은 태안의 한 지하 주차장에서 촬영됐다. 중학생인 A(14) 양이 B(15) 양으로부터 일방적으로 폭행당하는 장면이다. 

영상에 일부 등장하는 주변 학생들은 이를 웃으며 방관하고 있다. B 양은 바닥에 쓰러져서 몸을 가누지 못하고 있는 A 양의 얼굴과 가슴, 등을 발로 찼다. 

B 양은 바닥에 쓰러져 얼굴을 부여잡고 있는 A 양을 일으킨 뒤 폭행해 다시 넘어뜨리거나, 주저앉은 A 양 옆에 앉아 손바닥으로 얼굴을 때리기도 했다. 

A 양은 코뼈와 안와 골절로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A 양과 B 양은 선후배 관계로 알려졌다. 

이 영상을 입수한 태안경찰서는 B 양을 비롯해 현장에 있던 중학생들을 입건해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A 양이 몸을 회복하는 대로 관련자들을 소환해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