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남기고 실종된 40대 남성이 일주일 만에 시신으로 발견됐다.

8일 경기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40분쯤 고양시 김포대교 서울 방향 600m 한강 수면에 시체가 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소방당국은 시신을 수습해 경찰에 인계했다. 발견 당시 부패 정도는 심하지 않았다고 한다.

시신은 지난 1일 가족에게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남기고 실종된 40대 남성 A씨로 확인됐다. A씨는 당시 “죽으러 간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A씨 지인들은 경찰에 실종 신고를 한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타살 등 범죄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며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의뢰하고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