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선희가 개인 회사 자금 횡령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선희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는 25일 “소속 아티스트 이선희씨가 대표이사로 되어 있던 회사와 관련하여 경찰 조사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권진영 인스타그램

이어 “이선희씨는 성실히 조사에 임하여 관련 사실관계를 적극 소명할 예정”이라면서 “확인되지 않은 내용들로 아티스트를 폄하해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 없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후크 엔터테인먼트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이날 이선희를 횡령 혐의로 소환해 조사했다. 경찰은 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의 횡령 의혹을 수사하던 중 이선희가 별도로 설립한 개인 회사 원엔터테인먼트에서 자금을 횡령했다는 첩보를 입수해 수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진영 인스타그램

원엔터테인먼트는지난해 폐업 수순을 밟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선희가 대표 이사로 있었다.

권진영 후크 대표는 원엔터테인먼트 설립 당시 사내이사로 등재돼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