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여행에 자신의 어머니를 모시고 가고 싶다는 예비 신랑의 사연이 난리다. 

지난 23일 한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에는 ‘신혼여행 때 우리 엄마도 같이 가자고 여자친구한테 말해볼까?’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여자친구랑 결혼 준비 중인데 신혼여행은 스위스로 가기로 했다”고 했다. 

작성자는 “근데 스위스에 가려고 하니 엄마가 전에 텔레비전을 보면서 ‘죽기 전에 스위스 한번 가고 싶다’고 말한 게 생각났다”며 “사실 내가 초등학생일 때 교통사고로 아빠가 돌아가셔서 엄마 혼자서 나 대학 졸업하고 공무원 되기까지 뒷바라지하면서 고생 엄청 하셨다”고 주장했다.

이어 “(엄마가) 매일 일만 하느라 어디 여행도 제대로 못 다니셨다”며 “엄마 연세가 좀 있고 신혼여행 아니면 길게 휴가를 못 써서 이번에 가면 처음이자 마지막 해외여행일 것 같다”고 했다.

작성자는 “여자친구에게 좀 양해를 구해서 신혼여행 때 우리 엄마도 같이 가자고 해 볼까”라며 “여자친구랑 엄마랑 여행 같이 다니면서 서로 친해져서 고부 갈등도 미리 예방할 것 같고 괜찮을 것 같다”고 했다. 

반응은 싸늘했다. 네티즌들은 “그게 무슨 신혼여행이냐”, “장난하나”, “미쳤냐”며 격앙된 의견을 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