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길여(91) 가천대학교 총장의 ‘말춤’ 영상이 온라인에서 화제다. 이 총장은 구순이 넘은 나이에도 눈에 띄는 젊음과 열정을 유지하고 있어 ‘최강 동안’으로 불리기도 한다.

해당 장면은 지난 10일 가천대 한마음페스티벌 워터축제에서 나왔다. 축제에는 가수 싸이의 공연이 예정돼 있었는데, 공연에 앞서 이 총장이 무대에 깜짝 등장해 마이크를 들었다. 그러자 관객석에 있던 학생들은 ‘이길여’를 연호하며 환호했다.

이 총장은 “오늘은 세계적인 스타 싸이가 오는 날이죠?”라고 묻더니 이어 “우리는 가천스타일”이라고 외쳤다. 그리고는 싸이의 히트곡 ‘강남스타일’의 말춤을 선보였다. 구순이 넘은 나이지만 무릎을 굽혔다 펴고 팔을 휘두르는 등 예사롭지 않은 춤사위를 자랑했다.

가천대 측은 이 총장의 춤을 다시 보고 싶다는 학생들 요청에 따라 숏폼 영상을 제작해 공식 인스타그램과 유튜브에 게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20초 분량의 이 영상은 지난 19일 올라와 공유되기 시작했으며 26일 기준 114만 조회수를 훌쩍 넘겼다.

이 총장은 1932년 5월 9일생이다. 하지만 누구든 이 총장을 보면 그 나이를 믿지 못한다. 네티즌들 역시 “시간을 정지시켰다” “나이는 나만 먹는다” “이건 90대의 바이브가 아니다” “누구보다 젊게 사는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총장을 ‘누님’ ‘마법사’ ‘외계인’ ‘뱀파이어’ 등으로 부르는 사람도 있다.

이 총장은 그동안 “물을 많이 마시고 자극적인 것은 피하며 스트레스를 잘 받지 않는 것이 젊음을 유지하는 비결”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 2월 조선일보 인터뷰에서도 “지극히 평범한 것들을 잘 지키려고 한다”며 “규칙적인 생활을 하고 물을 많이 마시고 술·담배를 하지 않는다”고 말했었다.

<사진=가천대학교 홈페이지·인스타그램, 가천길재단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