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대장암 4기 판정 후 치료 중이라고 고백했다.

전 전 의원은 29일 유튜브 채널 ‘전여옥TV’을 통해 “제가 암에 걸렸다고 하니까 좋아하는 좌파들이 정말 많다”며 “제가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는 걸 보고 싶다는 글을 썼더니 ‘그거 못 볼 텐데’ ‘그때까지 살아있지 못하지’라고 한다. ‘언제 죽냐’ ‘얼마 안 남았지’라는 댓글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가 암에 걸린 이유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딸 조민씨,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난해서라고 한다. 그건 모든 암 환자들을 모독하는 것”이라며 “우리나라 암 환자들 모두 생명을 위해, 자식에 대한 의무와 책임을 다하기 위해 목숨 걸고 싸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 전 의원은 악성 댓글을 남긴 네티즌들을 고소하겠다고 알렸다. 그는 “저한테 이런 무시무시한 악성댓글을, 인간인지 의심스러운 악성댓글을 다는 분들 다 고소할 거다. 금융치료 확실하게 받게 할 것”이라며 “저를 걱정해 주신 분들께는 과분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열심히 (병마와) 싸우고 있다. 더 열심히 글도 쓰고 방송도 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전 전 의원의 대장암 투병 사실은, 그의 소송대리인인 김소연 변호사를 통해 처음 알려졌다. 김 변호사는 지난 24일 페이스북에 “전 전 의원은 현재 대장암 4기로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다”는 적었다.

 

김 변호사는 “전 전 의원님도 주관과 소신이 분명하신 분이라 지지도 받고 비판도 받으시지만, 그건 정치인이자 인플루언서로 감내할 부분이라 생각한다”며 “정치적 의견이나 정치적 선택에 비판하는 것을 넘어서는 인신공격과 저급한 조롱·모욕을 하는 자들은 뭐에 그렇게 심술보가 뒤집혀서 난리들이냐”고 했다. 

1959년생인 전 전 의원은 이화여대를 졸업 후 KBS에서 기자 생활을 했다. 이후 정계에 진출해 박근혜 대통령이 한나라당 총재 시절에 대변인을 지냈다. 그후 박근혜를 떠나 이명박 캠프에서 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