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노원구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이른바 ‘쇠구슬 테러’ 범인이 택배기사인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경찰청은 30일 노원구 한 아파트에서 쇠구술로 아파트 유리창을 깨뜨린 택배기사 A씨를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어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현장 인근 CCTV에 포착된 A씨의 범행 장면을 공개했다.

영상을 보면 A씨는 택배차량을 몰고 아파트에 진입한 후 세대를 돌며 배송 물품을 옮긴다. 이후 아파트 화단 쪽에 모습을 보인 그는 돌연 자세를 낮추고 앉아 주변을 살피더니 새총을 당겨 발사한다. 아파트 창문에 새총을 쏴 유리창을 깨뜨린 후 유유히 현장을 빠져나간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피해 사실을 확인한 후 CCTV를 분석해 범인을 특정했다. 이후 A씨가 타고 도주한 차량을 찾아 일대를 수색했고 다른 장소에서 배송 준비 중이던 A씨를 발견해 체포했다.

경찰은 “한밤 중 주민들을 공포에 떨게 한 아파트 쇠구술 테러범을 검거했다”며 “범인은 새총을 쏜 적이 없다고 부인했으나 경찰이 범행 장면이 담긴 영상을 보여주고 추궁하자 범행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사진=서울경찰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