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이평(본명 이경미)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43세.

모델 이선진은 지난달 31일 SNS를 통해 이평이 세상을 떠났다고 알렸다. 이어 “(고인이) 오랫동안 암투병으로 많이 아팠다. 아픈데도 런웨이에 서고 모델 일을 하고 너무도 행복해했었다”며 “모델로서 멋진 모습만 기억되고 싶다고, 아픈 거 사람들이 아는 거 싫다고 해서 아픈 평이를 주변에 알리지 못했다. 죄송하다”고 했다.

이평을 향해서는 “무슨 말을 해야 너한테 전해질지 너무 늦었다. 자주 연락도 못하고 만나서 맛있는 밥 한 끼 제대로 못 사주고 시간만 흘려보냈다”며 “사실 너 많이 아파졌을까봐 두려워서, 겁쟁이라서 연락을 피한 적도 있다. 바보 같은 나를 용서해달라. 부디 그곳에선 아프지 말라”고 썼다.

온라인에서는 고이을 향한 추모 물결이 일고 있다. 특히 이평이 지난 4월 인스타그램에 “저 잘 먹고 잘 살고 있어요”라는 밝은 근황을 올린 바 있어 안타까움을 안기고 있다.

이평은 18세에 모델로 데뷔했다. 디자이너 앙드레김, 이상봉, 곽현주 등의 패션쇼 무대에 섰다. 빈소는 서울 서초구 반포동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 23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2일 오전 9시.

<사진=이평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