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처음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20대 여성의 신상이 공개됐다. 23살 정유정이다. 

경찰은 1일 오후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범죄의 중대성과 잔인성이 인정되고, 유사 범행에 대한 예방 효과 등을 고려했다며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정유정은 지난달 26일 과외앱을 통해 중학생 딸의 영어과외를 해달라며 피해자에게 접근했다. 그리고 중학생처럼 보이기 위해 교복을 입고 피해자 집에 찾아갔다.

이후 무방비 상태였던 피해자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피해자의 신분증과 휴대전화 등을 시신과 함께 유기하려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전날 조사에서 사건의 범행 동기 등을 추궁했고, 자백을 받아냈다. 

정유정은 평소 범죄수사 프로그램에 관심이 많고 살인에 대한 충동을 느껴 실제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또 살인과 시신 유기 방법까지 사전에 계획한 것으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