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외 중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처음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한 후 시신을 유기한 정유정(23)이 경찰 조사과정에서 거짓말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mbc 유튜브

2일 부산 금정경찰서 등에 따르면, 정유정은 경찰들에게 “영어 실력이 좋지 못하다. 중학교 3학년 수준이다”고 진술했다. 

피해자는 영어 과외를 하려고 한 여성이었다. 경찰은 정유정이 ‘영어 콤플렉스’ 때문에 영어 과외를 알아보려는 여성을 범행 대상으로 삼았는지 확인 중이다. 

Kbs 유튜브

정유정은 지난달 24일 과외 중개 앱으로 학부모인 척 하며 ‘중학교 3학년 아이가 영어 과외를 받고 싶다’며 피해 여성에게 접근했다.

정유정은 고교 졸업 후 5년간 취업 또는 대학 진학을 못하고 도서관 등을 오가며 공무원 시험을 준비했다.

경찰에 거짓말도 했다. “공무원 9급과 7급 시험에 합격했는데 면접에서 떨어졌다”고 진술하기도 했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kbs 유튜브

경찰 관계자는 “(정유정이) 영어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자신보다 영어도 잘하고 학력도 좋은 피해 여성에 대해 증오나 강한 적대감 때문에 범행을 계획해 실행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정유정의 할아버지는 한 방송사에 “잘못 키운 죄로 유족들에게 백배 사죄하고 싶다. 상상도 안 했던 일이 벌어졌다”고 전하기도 했다. 

정유정은 2일 오전 검찰 송치를 위해 부산 동래경찰서를 나서면서 기자들에게 “제정신이 아니었던 것 같다. 유족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