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영양군 옛날과자 바가지 어디?…대국민 사과까지 불렀다

0
33

KBS 예능프로그램 ‘1박2일’에 등장한 경북 영양군 전통시장이 바가지 논란에 휩싸였다.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군청이 나서 대국민 사과문을 올렸다.

영양군은 6일 공식 홈페이지에 “지난 4일 ‘1박2일’에서 방영된 옛날과자 바가지 논란과 관련해 국민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서 전날 배포한 해명자료에서 이번 일을 마치 외부 상인만의 문제인 것처럼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부적절했음을 인정한다”고 했다.

이어 “본 사안은 영양군이 축제를 개최하면서 이동 상인에 대한 적절한 관리가 이루어지지 않아 발생한 문제”라며 “이동 상인도 축제의 일부다. 따라서 축제장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믿고 이용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관리하는 것 또한 영양군의 당연한 책무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우리 군은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상거래 질서 확립 대책을 마련해 국민과의 신뢰가 지켜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이동 상인 뿐만 아니라 전통시장과 식당 등 업소 전반에 대해 재점검해 국민들이 믿고 찾을 수 있는 영양군으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번 논란은 지난 4일 ‘1박2일’ 방송분에서 김종민, 연정훈, 유선호가 영양전통시장 내 옛날과자 가게를 방문한 장면에서 불거졌다. 이들은 과자를 시식한 뒤 각자 봉지를 들고 젤리, 생각 맛 과자, 땅콩 과자 등을 담은 뒤 계산하려 했다.

이때 과자 1봉지 무게를 잰 상인은 “7만원”이라는 가격을 불렀고 출연자들은 깜짝 놀란 표정을 지었다. 저울에 표기된 단가는 100g당 4499원. 총금액은 6만8470원으로 표기돼 있었다. 이후 세 사람은 “10만원에 맞춰 달라”고 말했으나, 이미 3봉지 포장을 마친 상인은 “아까 먹은 게 얼만데 14만원만 달라”며 거부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이튿날 수십 건의 항의 글을 쏟아냈다. 대부분 “소고기보다 비싼 과자는 처음 봤다” “바가지 장면 때문에 영양군 이미지만 나빠졌다” “군청은 시장 관리 안 하나” “이런 것 때문에 전통시장 안 간다” “영양군 가기 싫어 졌다” 등의 내용이었다.

결국 군청 관계자는 같은 날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방송에서 판매한 상인은 제 18회 영양산나물축제 기간에 옛날과자류 판매를 위해 이동해 온 외부 상인으로 영양전통시장 상인들과는 전혀 무관하다”는 해명 글을 썼다. 그러면서 “영양은 모두가 친인척일 정도로 작고 소박한 곳이다. 이곳에서 터무니없는 가격으로 판매한다면 금방 소문이 나서 영업이 거의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사진=KBS ‘1박2일’ 방송 화면, 영양군청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