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 시간대 지하철 분당선 수내역 2번 출구 상행 에스컬레이터가 역주행해 이용객 14명이 다쳤다.

8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20분쯤 수내역 2번 출구에서 작동 중이던 상행 에스컬레이터가 뒤쪽으로 역주행했다. 이 사고로 이용객 A씨 등 3명이 허리와 다리 등에 상처를 입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B씨 등 11명은 비교적 가벼운 부상을 당해 치료받은 뒤 현재는 귀가했다.

사고가 난 에스컬레이터는 지상으로 이동하는 이용객들을 태우고 정상 작동하던 중 갑자기 일시 정지하더니, 수 초 뒤 뒤쪽으로 밀려 내려간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영상을 보면 에스컬레이터가 빠른 속도로 역주행하자 타고 있던 이용객들이 와르르 넘어져 입구 쪽에 쓰러지는 모습이 나온다.

경찰은 현장에서 누군가 에스컬레이터의 수동 조작 장치 등을 작동시켰을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지하철사법경찰대와 한국승강기안전공단은 목격자 진술과 현장 분석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분당선 수내역의 운영 주체는 한국철도공사지만 에스컬레이터 운영·관린는 별도의 위탁 업체가 맡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경기도소방재난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