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출신 스님으로 유명한 도연스님(37)이 돌연 절필을 선언하며 자숙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최근 불거진 사생활 의혹 때문이다.

도연스님은 7일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SNS)에 글을 써 “한동안 SNS 활동을 쉬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불거진 논란과 의혹에 대해 해명과 반론을 제기하지 않았고 원래대로 활동하는 모습에서 불편함을 느낀 분들이 있었을 것”이라며 “이번 일을 통해 조계종 종단에 부담을 주고 좋지 않은 영향을 준 것에 대한 책임을 느낀다. 당분간 자숙하고 수행과 학업에 정진하는 시간을 보내도록 하겠다”고 했다.

도연스님은 2005년 카이스트 전자공학과에 입학했지만 1년 만에 출가한 사연으로 화제를 모은 인물이다. 현재 대한불교 조계종 봉은사 명상지도법사를 맡고 있다.

명상법과 생활의 지혜 등을 콘텐츠로 하는 유튜브 채널 ‘마음챙김 도연TV’도 운영 중이며 여러 권의 책도 냈다. 최근에는 KBS 2TV ‘아침마당’에서 마련한 부처님 오신 날 기획 ‘전국 스님 노래자랑’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이달 초 명문대 출신 A스님이 같은 종파 여성과 결혼해 두 아이를 낳았다는 폭로가 나왔고, 당사자가 도연스님이라는 의혹이 일었다. 또 해당 스님과 전속 계약을 맺었던 출판사가 계약을 해지하고 관련 도서를 절판하는 일까지 일어나면서 논란은 커졌다.

제보자는 언론을 통해 “A스님이 결혼을 허용하는 작은 불교 종파에 들어가 결혼해 첫 아이를 낳았고 이후 조계종으로 옮겨 위장 이혼을 요구했다”며 “이혼 후에도 A스님은 만남을 지속하며 둘째 아이를 낳았다”고 주장했다.

다만 도연스님은 이와 관련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다.

<사진=도연스님 인스타그램·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