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벤티’ 직원, 발 각질 깎던 손으로 커피 제조..”각질라떼냐?”

0
87

커피 전문점 ‘더 벤티’의 한 매장에서 직원이 발 각질하던 손으로 커피를 만들어 논란이다.

최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더 벤티 각질라떼 뭐노”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사진에는 앞치마를 두른 직원이 의자에 앉아 위생장갑을 낀 손으로 오른발 각질을 정리하고 있다. 

작성자는 “키오스크로 커피 결제하고 기다리는데, 안에서 발 각질 정리하시던 분이 갑자기 나오셔서 제 커피를 제조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각질 정리하던 장갑 그대로. 신경 안 쓰려다가 도저히 못 먹겠더라고요. 발 각질 가루가 커피에 들어간 느낌이랄까”라고 덧붙였다.

작성자는 곧바로 본사 고객센터로 전화했고, 상황을 설명 후 커피 값을 환불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더 벤티는 “도와줄 수 있는 건 없고, 위생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답했다. 작성자는 “꼭 강화하시길 바랍니다”라고 비꼬았다. 

해당 사진이 퍼지며 비판을 받자, 더 벤티는 10일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냈다.

더 벤티는 “이번에 발생한 위생 관련 문제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본사에서는 해당 문제가 발생한 매장에 대해 위생관리 인지 향상을 위해 적극적이고 철저한 교육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했다.

이어 “피해를 입은 고객님께도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문제를 해결하고 마음에 불편이 남으시지 않도록 후속 절차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