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한테 돈 받아 해외 도피?”…유튜버 양날, 입장 밝혔다

0
71

상습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이 유명 유튜버에게 해외 도피 자금을 지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 유튜버는 양날(본명 양승진)로 지목됐다.

양날은 11일 유튜브에 “저와 관련한 불미스러운 기사가 보도되고 있다는 소식을 접했다. 제가 확인한 기사들은 모두 추측과 정황만으로 상황을 확정 짓고 있다. 모든 내용이 사실과는 다르다는 말씀드린다”고 해명했다.

이어 “도피를 위해 해외에 나와 있는 상태가 아니다. 제가 이곳으로 오게 된 계기는 지난해 무용단 활동을 멈추게 됐고, 이곳에서의 무용 워크숍과 유튜브의 새로운 시도, 안무 작업의 리서치를 위함”이라고 덧붙였다. 

양날은 “조사도 받아본 적 없는 제가 해외에 출국했다는 사실만으로 피의자가 되고 범죄자 취급을 받는 이 상황이 너무나도 당혹스럽고 저 역시 해당 내용들에 대한 명확한 확인이 필요한 상태”라고 억울해 했다.

유아인이 자신의 도피를 돕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선 “터무니없다”며 부인했다. 이어 “저는 이 일과 관련해 너무 많은 고통을 받고 있다. 심적으로 너무 위험하고 괴로운 상황”이라고 했다. 

양날은 “제가 준비하고 계획한 일정들과 상황들은 저의 꿈과 커리어가 걸려있고, 저에게는 너무나 소중한 것들이다. 더 이상의 어떠한 피해도 원치 않기에 저는 제 일들을 예정대로 소화하겠다”고 말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됐으나 조사에 불응하고 해외로 출국한 양씨를 상대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여권을 무효화 조치하고, 인터폴에 수배를 요청했다.

당초 유아인의 마약 사건의 참고인이었던 양씨는 경찰 조사에 불응하고 해외로 출국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다. 

이를 두고 유아인이 지인을 통해 양씨에게 돈을 건네 도피를 도왔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찰은 양씨가 자금을 송금 받은 뒤 지난달 프랑스로 출국한 정황을 파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