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만’ 먹방 유튜버 웅이가 전 여친 폭행 논란에 입을 열었다. 

웅이는 14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입장 영상이 늦어져서 죄송하다”라고 운을 뗐다. 

웅이는 “이번 일에 대해 사실 확인을 하고 입장 설명을 해야 할 것 같아 늦어지게 되었다”라며 “이번 일은 2022년 12월 주거침입건, 2023년 2월 데이트 폭행 건으로 나눠져 있었던 일이다. 보도된 뉴스, 기사에서는 한 날에 모든 일이 일어난 것처럼 보도되었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라고 말했다.

웅이에 따르면 그는 전 여자친구 A씨와 지난해 8월부터 교재했다. 이들은 동거를 했다. 어느날 말다툼을 하고 화해했다. 그러나 다음날 A씨는 본집으로 가야 한다며 함께 집을 나왔다. 이후 A씨와 연락이 되지 않았다.

웅이는 A씨의 행방을 찾던 중 지인을 통해 A씨의 실체를 알게 됐다고 한다. 알고 보니 웅이보다 7살 연상이었다.  

웅이는 “비밀번호를 공유하고 있어 직접 (동거하던 집으로) 찾아가 짐을 가져가려 했지만 비밀번호가 바뀌어 있었다”라며 “저의 서투른 판단으로 열쇠공을 불러 저의 귀중품과 옷을 챙기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때문에 웅이가 주거침입 오해를 받은 것. 

이 과정에서 자신이 스토킹 협박으로 고소되었다는 걸 알게 됐다고 한다. 그러나 A씨와 화해해 다시 사귀었다. 

그러나 그 관계도 오래가지 못했다. 웅이와 A씨는 또 싸우고 이번엔 경찰서까지 갔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웅이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웅이는 “이야기 중 제스춰를 취하다 tv다이 쪽에 엄지를 베어 피를 흘렸다. 여자친구의 잠옷을 붙잡고 이야기해 혈흔이 묻었다”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경찰 조사 후 또 다시 화해하고 연인이 됐다. 그러다 결국 지난 4월 완전히 헤어졌다.

A씨가 다른 남자에게 금전적인 지원을 받는 스폰 사실을 알게된 것. 이후 기사가 보도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웅이는 “상대 측에서 제시한 금전적 보상은 합의금 2억이었다. 저는 폭행을 하지 않았을 때문에 이를 지급할 이유가 없었다. 여자친구는 합의금이 바람대로 이루어지지 않자 최근 5월 추가적으로 성범죄 고소를 접수시켰다”고 밝혔다. 

“저는 절대 그런 행동을 하지 않았고 생각해 본 적도 없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주거침입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깊이 반성하고 서투른 행동에 대해서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데이트 폭행, 강간상해를 하지 않았다는 걸 꼭 밝혀내겠다”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