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싱모델 출신 BJ 임블리(본명 임지혜)가 극단 선택 시도로 상태가 위중하다. 이런 가운데, 그의 딸이 남긴 댓글이 온라인에 공개됐다. 

15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임블리의 딸이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댓글이 확산했다. 

댓글 작성자는 5개월 전 임블리를 욕하고 비난하는 네티즌들을 향해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딸은 “어떻게 제가 보는 앞에서 우리 엄마를 욕할 수 있어요”, “제가 이대로 있을 사람이 아니에요”, “아니 무슨 이딴 사람이 다 있어”, “이런 나쁜 호박 아저씨가 다 있어”, “제가 ○○한테 다 말할 거예요”, “제 카톡 프로필에 ‘이 사람이 우리 엄마 욕함’ 이렇게 써놓을 거예요” 등 댓글을 썼다. 

또 딸은 유튜브 채널에 ‘우리 엄마 욕하면 이렇게 된다’며 호박이 나오는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앞서 임블리는 지난 11일 부천에서 활동하는 남녀 BJ들과 술자리를 가졌다. 도중 BJ들과 다툼을 벌이다 귀가했다. 차 안에서부터 그는 분노를 참지 못했다. 

그러던 중 딸들을 향한 미안함이 담긴 자필 유서를 공개했고 결국 화장실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방송을 급하게 껐다. 

한 유튜버에 따르면 임블리는 위독한 상태다. 심정지가 두 차례 왔다. 현재 의식이 없어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