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소변을 본 성인 남성의 정체가 공개됐다.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12일 서울의 한 아파트단지 엘리베이터 내부에 부착된 안내문 사진이 게재됐다. 안내문에는 “승강기 고장은 인명과 직결되는 중대한 사고”라고 적혀 있었다. 

해당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따르면 지난 4월 28일 새벽 엘리베이터 내부에서 한 남성이 소변을 봤다. 이로 인해 엘리베이터가 고장이 났고, 입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수리비만 300만원이 넘었다. 

내부 CCTV를 보면, 반팔 반바지 차림의 한 성인 남성이 엘리베이터 구석에 서서 소변을 보고 있다. 관리사무소는 “자진 신고하지 않아 부득이하게 경찰에 수사 의뢰 후 얼굴을 공개한다”고 전했다. 

경범죄처벌법에 따르면 길, 공원 그 밖에 여러 사람이 모이거나 다니는 곳에서 대소변을 본 경우 노상 방뇨로 구분돼 10만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에 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