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예능프로그램 ‘1박2일’에 등장해 바가지 논란에 휩싸였던 옛날과자 판매 상인의 근황이 전해졌다.

KBS 예능프로그램 ‘1박2일’ 방송화면

23일 MBC 보도에 따르면 경북 영양군 산나물 축제 당시 전통시장에서 1박2일 출연진에게 옛날과자를 판매했던 상인 A씨는 현재 전화번호 등 연락처를 바꾸고 잠적한 상태다.

또 당시 A씨는 지역 상인회가 자릿세를 받고 진행한 비공식 축제장에서 옛날과자를 판매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때 그는 공식 자릿값의 9배에 달하는 180만원을 내고 입점했다고 한다. A씨 역시 브로커에게 ‘바가지 자릿세’를 낸 셈이다.

A씨에게 자릿세를 받은 브로커 B씨는 지역 상인들에게 ‘팀장’으로 불렸다. B씨는 축제 조직위로부터 축제장 한쪽 야시장 공간을 낙찰 받은 뒤 전국 축제를 돌아다니는 외지 상인들에게 분배해 웃돈을 챙기고 있었다.

KBS 예능프로그램 ‘1박2일’ 방송화면

B씨는 야시장 운영에 필요한 천막 및 현수막 설치, 전기 등 시설 설치, 공연단 섭외 등을 이유로 중개료를 떼 간 것으로 파악됐다. 그가 이번 산나물 축제에서만 받은 돈은 약 3000만원이다.

한편 해당 논란은 지난 4일 ‘1박2일’ 방송분에서 김종민, 연정훈, 유선호가 영양전통시장 내 옛날과자 가게를 방문한 장면에서 불거졌다. 이들은 과자를 시식한 뒤 각자 봉지를 들고 젤리, 생각 맛 과자, 땅콩 과자 등을 담은 뒤 계산하려 했다.

이때 과자 1봉지 무게를 잰 상인은 “7만원”이라는 가격을 불렀고 출연자들은 깜짝 놀란 표정을 지었다. 저울에 표기된 단가는 100g당 4499원. 총금액은 6만8470원으로 표기돼 있었다. 이후 세 사람은 “10만원에 맞춰 달라”고 말했으나, 이미 3봉지 포장을 마친 상인은 “아까 먹은 게 얼만데 14만원만 달라”며 거부했다.

영양군 홈페이지 자유게시판

논란 후 A씨는 영양군청 자유게시판에 이름을 공개한 해명글을 올리고 억울함을 호소했었다. 그는 “1박2일 같이 대단한 방송과 유명한 가수 및 배우분들 앞에서 제가 왜 거짓으로 판매를 하고 돈 몇 만원 더 벌려고 제 명예까지 더럽혀가며 사기를 치겠냐”며 “병마와 맞싸우며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가는 한 상인일 뿐”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