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선수 황의조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25일 인스타그램에는 황의조 인스타그램 계정과 비슷한 계정이 개설됐다. 계정주는 자신이 황의조 전 연인이라고 주장했다. 

계정주는 “그는 상대와 애인관계인 것처럼 행동하며 잠자리를 취하고 다시 해외에 가야 한다는 이유로 관계 정립을 피하는 방식으로 수 많은 여성들을 가스라이팅 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수많은 여성분들이 저와 비슷하게 당했고, 그 중에는 연예인분들도 다수 계신다. 이 와중에 연애도 하셨더라”고 덧붙였다. 

또 계정주는 황의조 폰에 수십명 여성들의 영상과 사진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동의하에 찍은 건지 몰카인지 알 수 없는 것들도 다수 존재한다. 말로만 듣던 황금폰과 다를 바 없다. 이건 범죄 아니냐”며 영상과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황의조님 핸드폰 카톡 다 털렸다. 주변에 피해주기 싫으시면 스스로 인정하고 사과하라. 상상이상의 유명인들까지 많이 만나셨던데 그분들은 이런 사실을 알고 있냐”며 사과를 요구했다. 

계정주는 여성들과 황의조의 관계 영상을 증거로 올렸다. 모자이크는 처리하지 않았다. 

황의조는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