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의혹에 휩싸인 도연스님(37)이 승려 신분을 버리고 속세로 돌아간다.

도연스님 인스타그램

26일 대한불교조계종에 따르면 도연스님은 최근 교구본사를 통해 종단에 환속제적원을 제출했다. 승려 신분을 포기하고 속세로 돌아가겠다는 신청이다. 현재 종단 내부 결재가 진행 중이다. 조계종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에 “환속을 신청하면 통상 받아들여진다. 조만간 절차가 마무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도연스님은 이달 초 같은 종파 여성과 결혼해 아이를 낳았다는 폭로에 휘말렸다. 이혼 후 출가했지만 전 부인과의 사이에서 둘째 아이까지 얻었다는 의혹이다. 계율 위반으로 관련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도연스님도 최근 조계종 내 수사기관인 호법부에 출석해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연스님 인스타그램

다만 그는 ‘출가 후 둘째를 얻었다는 주장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종단은 유전자 검사를 통해 이를 증명하라고 했으나, 도연스님 측은 전 부인이 응하지 않아 해당 요구를 이행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는 취지의 설명을 했다고 한다.

도연스님은 2005년 카이스트 전자공학과에 입학했지만 1년 만에 출가한 사연으로 화제를 모은 인물이다. 명상법과 생활의 지혜 등을 콘텐츠로 하는 유튜브 채널 ‘마음챙김 도연TV’도 운영 중이며 여러 권의 책도 냈다. 최근에는 KBS 2TV ‘아침마당’에서 마련한 부처님 오신 날 기획 ‘전국 스님 노래자랑’에 출연해 주목 받았다.

도연스님 페이스북

논란 이후에는 지난 7일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SNS)에 글을 써 “한동안 SNS 활동을 쉬고자 한다”고 절필을 선언하며 자숙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