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화성의 한 편의점에서 폐기 대상인 삼각김밥의 유통기한 라벨을 바꿔치기 해 팔고 있는 정황이 포착됐다.

유통기한 택갈이 삼각김밥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3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유통기한 속여 파는 CU편의점’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이날 경기도 화성 소재의 한 CU편의점에서 유통기한 지난 삼각김밥을 그대로 팔고 있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삼각김밥을 먹었는데 밥이 생쌀처럼 매우 단단했고 마요네즈가 상한 듯 입 안에 비릿함과 시큼함이 가시지 않았다”며 “삼각김밥 포장지를 다시 확인해보니 유통기한 라벨이 훼손돼 있음을 발견했다”고 했다.

함께 공개된 삼각김밥 사진을 보면, 실제로 포장지에 붙은 유통기한 스티커 상단 부분이 일부 잘려나간 모습이다. 그 옆에는 ‘7월 4일’이라는 날짜가 적힌 견출지가 마치 유통기한인 것처럼 붙어있다.

CU편의점 삼각김밥
CU 공식 홈페이지

A씨는 “업주에게 견출지로 붙인 유통기한이 맞냐고 재차 물어봤지만 확실한 대답을 주지 않았다”며 “원래 유통기한 하단이 동글한 것을 보면 최소 6월30일로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이 7월 3일이니 3일 지난 걸 판 거고, 4일로 찍은 걸 보니 4일이 지나도록 팔 생각이었던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해당 지점 매대에 다른 삼각김밥들도 같은 모양의 견출지가 붙은 채 판매되고 있었다고 했다. 또 A씨는 삼각김밥 제조사에 직접 연락했고, 제조사로부터 “(유통기한) 스티커를 누군가 고의로 잘라낸 게 맞다. 견출지로 붙인 건 가짜”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한다.

CU편의점 로고
CU 공식 홈페이지

A씨는 CU 본사 측에도 이런 사실을 알렸지만 담당 상담원의 응대가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상담원이 주의 조치를 하겠다고 하길래 페널티 상황을 알려달라고 했더니 그렇게까지는 못 하겠다고 하더라”며 “식약처에 신고하겠다고 하니, 상담원은 ‘그렇다면 저희가 주의를 줄 필요도 없겠네요’라고 하더라”고 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