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혼 여성이 자전거 동호회에서 알게 된 남자와 밥 먹고 다정한 대화를 주고받았다면 부정행위에 해당할까?

픽사베이

지난 6일 YTN 라디오 ‘조인섭 변호사의 상담소’에서는 남편과 이혼하고 싶다는 A씨의 사연이 공개됐다. 

A씨는 30년간 남편의 외도와 폭언, 폭행을 참아왔다. 현재는 나이가 들어 폭력은 줄었지만, 폭언은 여전하다고. 

A씨는 그러다 자전거 동호회에서 알게 된 남성에게 마음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그 남성의 다정함과 자신을 존중해주는 태도 때문이다.

픽사베이

A씨는 “그 사람과 식사하고 대화 나누며 위로받았다”며 “어느 날 남편이 제 휴대전화를 열어봤고, 그 남성과의 대화 내용을 보고 눈이 뒤집혀 머리채를 잡고 욕설을 퍼부었다”고 말했다. 

이후 남편은 가출했다. A씨는 병원에서 전치 3주를 진단받았다.

A씨는  “제가 잘했다는 건 아니지만 육체관계는 없었다. 이제 더는 남편과 살 수 없다”며 이혼할 수 있냐고 물었다. 

김미루 변호사는 “A씨와 그 남자 사이에서 이성 관계에 나눌 법한 대화가 있다면 육체관계가 없어도 부정행위라고 볼 여지가 크다”며 “부정행위가 인정돼 유책배우자가 된다면 이혼 청구를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A씨 남편의 폭행, 폭언, 과거 부정행위를 입증할 충분한 증거가 있다면 A씨가 이혼을 청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