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용실 직원이 곰팡이 같은 물체가 떠다니는 음료를 줬다는 사연이 논란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최근 ‘아들이 미용실에 갔는데 서비스 음료를 줬다고 하네요’라는 제목과 함께 사진 한장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컵 속 액체와 함께 검은색 이물질들이 둥둥 떠다니고 있다.

작성자에 따르면, 작성자 아들은 여자친구와 함께 미용실을 갔다. 작성자는 “미용실 측이 서비스로 준 음료에 정체 모를 이물질이 떠 있었고 이를 두 모금 마신 아들의 여자친구가 당일 밤부터 구토 증상을 보였다”고 말했다.

작성자가 해당 미용실 원장과 통화를 시도했으나 원장은 되레 경찰에 영업 방해로 신고하겠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작성자는 자신이 할 수 있는 건 다하겠다고 주장했다. 구청에 민원 넣었고 아는 변호사 있어서 자문 구해서 민사소송을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미용실 원장의 대처에 더 화가 난다고 강조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